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 대통령, 장쩌민 조문 “한·중 다리 놓은 분”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고(故)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장 전 주석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헌화와 묵념을 한 후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에게 “작년 노태우 전 대통령 그리고 올해 장 전 주석까지, 한·중 두 나라 간 다리를 놓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셨다”며 “이제 후대가 잘 이어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라고 말했다.

이에 싱 대사는 “한·중 관계를 보다 진전시키도록 많이 도와달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한·중 수교를 비롯해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추모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중국 측의 방침에 따라 조문단을 보내지 않는 대신 직접 분향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언론은 “중국의 관례에 따라 외국 정부, 정당 및 해외 우호 인사들의 조문 대표 또는 조문 대표단을 초청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장 전 주석 장례위원회 1호 공고문을 보도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한·중수교를 포함한 장 전 주석의 기여를 평가하고, 우리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는 조전을 보냈다고 이 부대변인이 전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