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끄던 시민, 지나가던 공무원에 “소화기 있냐” 묻자

고압 전선 단락돼 산으로 이어지는 도로변 불 붙어
진압 나선 관광객, 공무차량에 도움 요청했으나
불길 약하고, 소방 출동했다며 조치 없이 지나쳐

지난 9월 27일 충북 영동군 법화농공단지 인근 도로변에서 고압전선이 단락돼 불이 붙었다. 사진은 이를 목격한 관광객이 간이소화기를 통해 1차 진압한 모습. 독자 제공

군청 공무원들이 산으로 이어지는 도로변에서 고압 전선 단락으로 불이 난 현장을 보고도 외면했다. 자칫 산불로 이어질까 우려해 간이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힘쓴 이는 지나가던 관광객이었다.

지난 9월 27일 낮 1시30분쯤 충북 영동군 법화농공단지 인근 도로에서 화재가 났다. 고압 전선 단락으로 도로변에 불이 나 허연 연기가 솟구쳤던 것이다. 여러 차량이 그냥 지나쳤지만 지나가던 관광객 A씨는 걱정이 돼 차에서 내려 진화에 나섰다. 단락된 전선의 피복된 부분에 불이 붙어 주변으로 옮겨붙던 상황이었다.

A씨는 간이소화기로 1차 진압에 나선 뒤 불이 산으로 타고 올라가는 지점에 흙을 뿌리고 방어선을 구축했다. 하지만 전선에 붙은 불은 쉽사리 꺼지지 않았다.

때마침 영동군청 소속 공무수행 차량이 이 도로를 지나갔다. A씨는 차량을 멈춰 세우고 상황을 설명한 뒤 “간이소화기가 있느냐”며 도움을 요청했다. 민방위복을 입은 군청 지방직 공무원 3명이 타고 있었으나 이들은 “간이소화기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말만 남긴 채 예정된 출장 업무를 하러 이동했다.

지난 9월 27일 충북 영동군 법화농공단지 인근 도로변에서 고압전선이 단락돼 불이 붙었다. 사진은 이를 목격한 관광객이 간이소화기를 통해 1차 진압한 모습. 독자 제공

A씨는 1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민간인도 산불로 번질까 우려해 초동 조치에 나섰는데 군청 공무원이 상황을 목격하고도 그대로 지나쳤다”며 “시민의 안전이 보장되도록 최소한의 조치를 한다든지, 경찰이나 소방이 올 때까지 상황을 주시해야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A씨와 동승자는 화재를 본 뒤 경찰과 소방에 신고를 하고 1차 진압에 나섰다고 한다. A씨는 “함께 타고 있던 동승자가 흙을 뿌리던 중 고압 전선에 부딪힐 뻔하기도 했다”며 당시 위험했던 상황을 전했다.

영동군청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한 뒤 해당 공무원들에게 신분상 처분인 ‘주의’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군청 감사팀 관계자는 “부적절한 대응이었던 게 맞다”고 인정했다. 다만 규모가 크지 않고 불길도 약해 해당 공무원들이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지 못했고, 신고가 접수돼 소방 인력이 출동하고 있음을 고려했다고 해명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