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황희찬 ‘상의탈의’ 패러디… “손·황 케미 가능한 이유”

황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각오”
손 “가랑이 패스… 황, 잘 마무리”

손흥민 황희찬 선수의 마스크와 속옷을 합성한 SNS 패러디 게시물. SNS 캡처

카타르월드컵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극장골을 꽂아 넣은 한국 대표팀 황희찬의 16강전 출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황희찬은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대표팀의 월드컵 1·2차전에 결장했다. 그는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 “1차전은 아예 못 뛰는 상황이었다. 2차전은 뛸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의료팀과 코치진은 ‘더 무리하지 말자’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다행히 이번 3차전을 앞두고는 많이 회복했다. 여전히 리스크가 있기는 했지만, 마지막 기회였기 때문에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각오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포르투갈에 승리한 뒤 손흥민과 황희찬이 포옹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황희찬은 16강 상대 브라질에 대해 “우리의 목표는 이기는 것”이라며 “잘 쉬고 잘 분석해서 어떻게 하면 이길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 정말 이기고, 잘하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고 싶다. 축구 선수로서 이기고픈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황희찬의 역전골뿐 아니라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놓고 국내 팬들의 관심은 폭발적이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팀 극장골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손흥민은 후반 46분쯤 하프라인 근처에서 드리블하며 상대 진영을 흔들었다. 상대 수비들에 둘러싸인 손흥민은 수비수 가랑이 사이로 볼을 밀어 넣었다. 이때 쇄도하던 황희찬이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순식간에 위험 지역에 가다 보니 상대 선수 서너 명에 둘러싸였다”며 “그 순간 ‘여기구나’ 판단한 게 다리 사이였는데 운 좋게 그게 다리 사이로 들어갔고 희찬이가 마무리를 잘 해줬다”고 말했다.

카타르월드컵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극장골을 넣은 황희찬이 상의를 벗으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희찬은 “경기 전에 흥민이 형이 ‘네가 하나 만들 거다. 너를 믿는다’고 했다”며 “형이 쉽게 슈팅할 수 있는 패스를 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극적인 골을 터뜨린 뒤 황희찬은 그라운드를 내달리며 상의 탈의를 했다. 검은색 ‘엑스(X)’ 모양의 속옷을 드러내며 포효했다. 다만 황희찬은 이 세리머니를 한 후 심판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경기 규칙에 따르면 상의 탈의 세리머니에는 경고가 주어질 수 있다. 앞서 황희찬은 2018년 8월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도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하다가 옐로카드를 받은 바 있다.

손흥민 황희찬 선수의 마스크와 속옷을 합성한 SNS 패러디 게시물. SNS 캡처

이날 SNS에선 황희찬의 검은색 속옷과 손흥민의 마스크를 합성한 사진을 붙인 게시물이 쏟아졌다. 찰떡 호흡을 보여준 두 선수의 플레이와 황희찬의 세리머니를 놓고 ‘손흥민-황희찬 결승골이 가능했던 이유’ 등의 제목을 단 게시물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