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개시명령 후 물류 회복세…부산항 물동량 평시 97%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3일 충남 천안시 대한송유관공사 천안저유소를 방문해 저유소 운영현황과 화물연대 파업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10일째 이어지고 있지만 시멘트와 컨테이너 물동량은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 업무개시명령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화물연대 파업 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12개 항만 밤 시간대(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82% 수준까지 올랐다.

시멘트 화물 기사를 대상으로 한 업무개시명령 발동 전인 지난달 28일 밤 시간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지난달 28일 21%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업무개시명령 이후 점차 상승하고 있다.

반출입량이 가장 큰 부산항의 경우 밤 시간대 반출입량이 평시 대비 97%까지 상승하며 사실상 정상화됐다.

다만 광양항은 반출입량이 지난달 25일 이후 평시 대비 0~3%에 머무르면서 여전히 피해가 심각한 상태다.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반출입량은 4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그쳤다.

시멘트 수송량은 업무개시명령 및 차량 적재 중량 상향으로 전날 평년 대비 62% 수준으로 회복됐다.

정유업계는 총파업 피해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기준 전국 품절 주유소는 총 60곳이다. 재고 기름이 품절된 주유소가 수도권뿐만 아니라 충남, 강원, 충북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정부는 유조차(탱크로리)로의 업무개시명령 확대도 검토 중이다.

정부는 이날 화물연대 조합원 약 5100명이 전국 16개 지역에서 집회와 집회 대기를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부가 집단운송거부 철회 전에는 화물연대와의 면담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면서 양측의 대화는 중단된 상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