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훈 구속에 與 “도 넘는 저항 없길”… 野 “정치보복”

서훈(가운데)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기밀첩보 삭제를 지시한 혐의로 구속된 것을 놓고 여야가 상반된 입장을 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한 공세에 나선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보복’ 수사라고 주장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서 전 실장 구속에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안보 정쟁화, 분별없는 처사’라고 비판했다”며 “(문 전 대통령은) 잊힌 삶을 살겠다더니 도둑이 제 발 저린 듯 좌불안석인 모양”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지난 1일 입장문을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힌 것을 받아친 것이다.

박 대변인은 또 서 전 실장에 대해 “김정은 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해 월북으로 단정 지으며 명예살인까지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진실이 은폐됐다”고 지적했다. 임오경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당시 판단과 달라진 정보나 정황이 없는데, 정부가 바뀌자 판단이 정반대로 뒤집히고 진실이 은폐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심판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월북몰이’였다면 (피격 공무원이) 왜 북한 해역에서 발견됐는지에 대한 최소한의 설명은 필요하지 않나”라며 “앵무새처럼 떠드는 ‘월북몰이’라는 주장에는 전혀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