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고령 육지동물 거북이 조너선… 190살 생일파티 열린다

거북이 조너선. 영국령 세인트헬레나 섬 홈페이지

현존 최고령 육지 동물로 알려진 ‘거북이 조너선’의 190살 축하 행사가 남대서양의 영국령 세인트헬레나섬에서 2일부터 사흘에 걸쳐 열린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일(현지시간) 멸종위기종인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이 조너선을 소개했다.

조너선은 껍질 측정 기록 등으로 보아 1832년쯤 부화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생년월일은 알 수 없다.

영국 군주를 대리해 세인트헬레나섬을 통치하는 나이젤 필립스 지사는 지난달 ‘1834년 12월 4일’을 조너선의 공식 생일로 삼는 조치를 내렸다.

필립스 지사는 부인 에마와 함께 조너선의 생일 파티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사 관저 등에서 섬 주민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열리는 조너선의 190살 축하파티에서는 생일 케이크가 전시되고 조너선의 생애를 그린 애니메이션 비디오가 상영될 예정이다.

조너선은 현재까지 알려진 생존 최고령 육지 동물이자 지금까지 기록된 가장 오래 산 거북류 동물로 기네스북에 등재돼 있다.

그러나 노화로 인해 조너선은 오래전부터 전신에 주름살이 생겼고 백내장으로 앞을 못 보고 냄새도 못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셰이셸 섬에 살던 조너선은 약 50세이던 1882년 남대서양의 영국령 세인트헬레나섬에 다른 거북이 3마리와 함께 이주했다. 그 이후로는 줄곧 세인트헬레나섬 지사의 관저인 ‘플랜테이션 하우스’에 살고 있다.

조너선은 세인트헬레나의 관광 명물로, 현지에서 쓰이는 5펜스짜리 동전 뒷면에 조너선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