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이혼 소송’ 5년여 만에 결론…최태원·노소영 6일 선고

좌측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우측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이 5년5개월여 만에 마무리된다. 노 관장이 청구한 재산분할 금액이 1조3000억원이 넘는 만큼 국내 최대 규모의 이혼 재산분할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2부(김현정 부장판사)는 오는 6일 오후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1심 판결을 선고한다. 양측이 이혼 절차에 들어간 지 5년5개월여 만이다.

최 회장은 2015년 한 언론사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인정하며 노 관장과는 성격 차이로 이혼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017년 7월엔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노 관장과 합의에 이르지 못해 소송으로 이어졌다.

이혼에 반대하던 노 관장은 2019년 12월 이혼에 응하겠다며 맞소송(반소)을 내면서 위자료 3억원과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중 42.29%(650만 주)를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2일 종가 기준 1조3700억원에 이르는 액수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이 이혼과 재산분할 소송이 마무리될 때까지 주식을 처분하지 못하게 해 달라는 가처분도 신청했다. 서울가정법원은 노 관장의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올해 4월 350만주의 처분을 금지했다.

최 회장 측은 해당 지분이 최종현 전 회장으로부터 증여·상속으로 취득한 SK계열사 지분이 기원이므로 특유재산으로 보아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유재산은 원칙적으로 재산분할 대상이 아니다.

반면 노 관장 측은 결혼 기간이 오래된 부부의 경우 증여·상속받은 재산도 공동재산으로 봐야 한다는 논리로 맞서고 있다. 만약 노 관장의 청구가 법원에서 받아들여지면 최 회장의 지분이 10.09%까지 축소돼 지배구조에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일각에선 노 관장의 지분 요구는 경영 참여나 지분 경쟁 목적보다 후계구도를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노 관장이 낳은 자녀에게 그룹의 상속권을 주기 위한 목적이라는 것이다.

최 회장과 노 관장 사이에는 1남 2녀가 있다.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과의 사이에서는 딸이 하나 있다. 다만 이혼소송 후 양측이 재산분할 규모에 대한 항소를 제기할 수 있어 최종 판단은 더 길어질 수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