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오후 2시 ‘화물연대 파업’ 관계장관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휴일인 4일 오후 2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과 관련한 관계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4일 “현재 파업 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앞으로 어떻게 대처할지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 등을 통해 집단운송거부 중인 근로자들에게 조속한 복귀를 호소하는 한편, 불법 행위에 대한 엄정 대응 기조를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모두 참여할 예정이다.

화물연대 지도부가 여전히 파업 기조를 유지하고 있지만 당장 유조차(탱크로리) 운송기사 등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정도로 긴급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지난 2일 브리핑에서 “필요에 따라 윤 대통령은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집단운송거부 상황을 보고받고 파업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면 대체 인력이나 대체운송수단 투입 등 가용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