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가나 아이유 PK 실축 당시 7세 딸 혼절… “건강 회복”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
전 21분 PK 기회 놓친 아이유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안드레 아이유가 지난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맞선 전반 21분 페널티킥을 실축한 뒤 침착한 표정을 짓고 있다. AFP연합뉴스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안드레 아이유의 7세 딸이 아빠의 페널티킥 실축 순간에 혼절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아이유의 딸은 다행히 건강을 회복했다.

데일리메일은 “아이유의 딸이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아빠의 페널티킥 실축에 실신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며 “아이유는 경기를 마친 뒤 곧바로 병원으로 찾아갔다. 딸은 건강을 회복했다”고 전했다. 아이유는 카타르 프로축구 알사드 SC 소속이다.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에서 가족과 함께 거주하고 있다.

아이유는 지난 3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득점 없이 맞선 전반 21분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지만 실축했다. 여기서 득점해 주도권을 유지하고 승리했으면 가나는 16강 진출이 가능했다. 아이유에게는 물론, 가족과 가나 축구팬들에게도 페널티킥의 중압감이 컸다.

아이유는 우루과이전에서 전반전만 뛰고 교체됐다. 다만 딸의 병원행 소식과 관련된 조치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당시 가나는 우루과이에 0대 2로 졌다. 이로 인해 한국은 16강으로 진출했다. 가나가 이겼거나 우루과이가 3대 0 이상의 스코어로 승리했으면 한국의 16강 진출은 불가능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