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대통령 ‘우루과이 복수’에 만족했나…한 총리에 “16강 축하”

외교가에서도 2022카타르월드컵 화제
우루과이 대통령 “축구 빼고 모두 협력”
‘동맹’ 美대사관, 16강 확정 직후 “축하”


2022카타르월드컵의 열기가 외교가에도 뻗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와 16강 티켓을 놓고 겨뤘던 H조 국가들과 묘한 인연이 뒤늦게 주목받았다.

4일 총리실에 따르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아프리카 2개국을 순방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는 공교롭게 한국의 16강 진출을 확정된 직후 가나 대통령과 회담을 했다.

동시에 가나의 16강행이 좌절된 상황이었지만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은 한 총리와 면담장에 들어오자마자 “한국의 16강 진출을 축하한다”며 악수를 했다고 한다.

아쿠포아도 대통령은 약 30분간 이어진 회담 도중 한 차례 더 “16강 진출을 축하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 팬으로 유명한 아쿠포아도 대통령이 우리나라의 16강 진출로 우루과이에 일종의 ‘복수’가 됐다는 점에서 한 총리에게 축하 인사를 건넨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가나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8강전에서 루이스 수아레스의 이른바 ‘신의 손’ 사건 때문에 아프리카 국가 최초로 4강에 진출하는 데 실패했다.

이에 가나 국민들은 우루과이에 분한 마음을 갖고 있었고, 아쿠포아도 대통령도 이번 우루과이전에 앞서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고 말할 정도였다.

한국과 번 월드컵 1차전에서 맞붙은 우루과이와는 월드컵이 시작하기 전 만났다. 한 총리는 지난 10월 남미 3개국을 순방할 당시 루이스 라카예 포우 우루과이 대통령을 만나 회담했다.

경제협력 강화, 부산엑스포 지지 등을 요청한 한 총리에게 라카예 대통령은 “모든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할 용의가 있다. 딱 한 가지, 축구만은 양보할 수 없다”고 웃으며 말했다.

우루과이는 우리와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고, 이후 1승 1무 1패로 승점과 골 득실까지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우리에게 밀려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한편 주한미국대사관은 한·미 동맹을 과시하듯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이 끝나자마자 공식 트위터에 “한국팀의 멋진 승리를 축하합니다. 한국의 16강 진출까지 대단히 축하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