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서훈 구속에 “최고 북한전문가 꺾다니 안타깝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현직 시절인 지난 4월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반대 등 국민청원에 대해 마지막으로 직접 답변하던 모습. 청와대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3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서 전 실장과 같은)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4일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서훈 실장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전문가, 전략가, 협상가”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서 전 실장은) 한미 간에도 최사의 정보협력 관계를 구축하여, 미국과 긴밀한 공조로 문재인 정부 초기의 북핵 미사일 위기를 넘고 평화올림픽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끌어 내면서 평화의 대전환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북 간에도 한미 간에도 최고의 협상전략은 신뢰다. 신뢰는 하루아침에 구축되지 않는다. 긴 세월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며 “신뢰가 한번 무너지면 더욱 힘이 든다.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고 안타까움을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은 앞서 서 전 실장이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진상 은폐’ 사건으로 구속되기 전인 지난 1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을 통해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된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며 “도를 넘지 말라”고 강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서 전 실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이튿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쯤 열린 관계 장관회의에서 이씨 피격 사실을 은폐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에 관련 첩보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을 받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