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히잡 안쓴 이란 클라이밍 선수 “집 강제 철거”

서울에서 열린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 히잡을 쓰지 않은 채 참가한 이란 선수 엘나즈 레카비(33). 연합뉴스

지난 10월 한국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서 히잡을 쓰지 않고 경기를 치렀던 이란 선수 엘나즈 레카비(33)가 가족 주택이 철거당하는 보복을 당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CNN는 지난 2일(현지시간) 이란 개혁파 언론 이란와이어를 인용해 이란 북서부 잔잔주에 있는 엘나즈 가족의 주택이 완전히 무너져 내렸다며 관련 동영상을 공개했다.

무너진 레카비 가족의 주택 모습. CNN 캡쳐

이 영상을 보면 붉은색 지붕의 주택은 완전히 붕괴돼 내려앉았다. 집 안에 전시됐었을 것으로 보이는 대회 메달들이 바닥에 널브러진 모습도 포착돼 있다.

영상에는 레카비의 오빠 다부드 레카비(35)가 폐허가 된 집 앞에서 울부짖는 모습도 담겼다. 다부드 역시 국내·국제대회 수상 경력이 많은 스포츠클라이밍 선수다.
무너진 집 앞에서 울부짖는 레카비 오빠의 모습. CNN 캡쳐

이 동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자신의 신분은 밝히지 않은 채 “이 나라에 산 결과가 이거다. 메달을 몇 개씩 국가에 안긴 국가의 챔피언한테 일어난 일”이라며 “열심히 노력해서 국가의 이름을 드높였는데,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집을 부수고 떠나버렸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란와이어 영문판은 이 상황과 관련해 이란 경찰이 주택을 철거했다는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오빠인 자부드는 약 5000달러(651만원)에 달하는 과징금도 부과받았으며, 엘나즈가 문제의 한국 대회를 마치고 귀국한 이후 이란 당국으로부터 집요한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나즈는 지난 10월 중순 서울 한강공원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2022 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채로 출전했다. 이란 내 히잡 시위 논란이 커지던 당시였던 만큼 엘나즈의 히잡 미착용은 이 시위를 지지하는 행동을 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때문에 엘나즈가 이란에 돌아간 이후 바로 등장하지 않아 실종설, 감금설 등이 제기되기도 했다. 엘나즈는 이후 히잡 미착용이 의도되지 않은 일이었다며 사과한다는 뜻을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