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성적 하위권 고교생 성취도만 훅 떨어졌다

온라인 수업 대체되며 SNS, 게임시간 등 늘어나
고교생 수학성취도 2019년 대비 2020년 평균 1.74점 ↓
하위권 학생은 평균 9점이나 떨어져


코로나19로 등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던 동안 성적이 하위권인 고등학생의 수학 성취도가 훨씬 크게 떨어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교육과정 평가연구에 실린 ‘코로나19를 전후한 고등학생 수학 성취도 변화 : 실태 및 영향요인’ 논문을 보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고등학생들의 평균 수학 척도 점수는 2019년 148.42점에서 2020년 146.68점으로 하락했다.

이 점수는 서로 다른 해에 시험을 본 집단의 점수를 시험 난이도 차이 등 다른 요인 영향을 없애고 비교할 수 있도록 환산한 점수다.

전체 평균 점수가 약 1.7점 하락한 가운데 하위 10% 학생의 평균 척도 점수는 2019년 122점에서 2020년 113점으로 9점이나 떨어졌다.

반면 상위 10%의 평균 척도 점수는 2019년 171점, 2020년 172점으로 비슷했다. 상위 50% 평균 척도 점수도 150점에서 149점으로 1점 낮아지는 데 그쳤다.

사실상 코로나19 기간 학생들의 수학 성취도 점수를 끌어내린 건 하위권에서 크게 하락한 여파로 볼 수 있는 셈이다.

학업 성취 하락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임 등 오락을 목적으로 한 전자기기 사용이 크게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오락용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난 대신 방과후학교 참여 시간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원격 수업이 확대된 가운데 가정에서 스마트폰 사용이나 게임 등으로 무절제하게 시간을 보내는 학생이 많아졌다는 것인데, 이 역시 하위권에 더욱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방과후학교가 하위권 학생들에게 보완재로 작용했는데, 이 시간이 사라진 것도 부정적인 이유였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2019년과 2020년 학교 변수를 동일하게 두면 코로나19가 하위권 성적에 미친 영향이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논문을 작성한 김경근 고려대 교수 등 연구진은 “코로나19가 하위권 학생들에게 완충 지대 역할을 해왔던 학교 교육 기능을 마비시키면서 하위권 학생들을 중심으로 심각한 학습결손 문제가 발생했음을 보여줬다”면서 “학생들의 스마트폰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고등학교 단계에서 기초학습 부진 학생에게 적용할 지원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