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서훈 구속에 “최고의 북한 전문가…그런 자산 꺾어버리다니 안타까워”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8월 29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예방을 받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것과 관련해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면서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훈 실장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정부의 모든 대북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 전문가·전략가·협상가”라며 “한·미 간에도 최상의 정보협력 관계를 구축해 미국과 긴밀한 공조로 문재인정부 초기의 북핵 미사일 위기를 넘고 평화올림픽과 북·미 정상회담까지 끌어내면서 평화의 대전환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 간에도 한·미 간에도 최고의 협상 전략은 신뢰”라면서 “신뢰는 하루아침에 구축되지 않고, 긴 세월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승욱 김승연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