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괴물’ 김민재, 사이클서 일어나 뛰었다…회복 훈련 집중

4일 훈련에서 가벼운 러닝 진행
브라질과의 결전 앞두고 회복에 전념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김민재가 4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러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종아리 근육 부상을 당한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브라질과의 결전을 하루 앞두고 회복 훈련에 전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브라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앞둔 4일 오전(현지시간)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했다.

브라질전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진행한 훈련이었다.

26명의 대표선수 및 예비멤버로 동행하고 있는 오현규(수원)까지 모두가 훈련을 했다.

다만 몸을 푼 다음 진행된 밸런스 훈련부터 김민재는 ‘열외’돼 별도의 회복 훈련을 했다.

김민재는 그간 주로 사이클을 타는 훈련을 했지만 이날에는 사이클에서 일어나 러닝을 했다.

전력질주는 아니었지만 아주 느린 속도의 러닝도 아니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김민재가 4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러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민재는 조별리그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 출전해 오른쪽 종아리 근육 부상을 당했다. 김민재는 이후 매번 따로 개인 훈련을 해왔다. 김민재는 가나와의 2차전에도 선발 출전했지만 3차전 포르투갈전에는 결장했다.

16강전 상대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인 만큼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부상에서 회복해 출전할 경우 전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무리하게 출전하면 부상이 악화될 수도 있는 만큼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회복 상태를 지켜본 후 최종적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16강의 기적을 이뤄낸 대표팀 선수들은 전날에는 훈련을 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다. 이날 훈련에서 선수들은 매우 밝은 분위기로 훈련을 진행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4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훈련은 초반 25분만 공개됐고 강도가 매우 높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팀 관계자는 “포르투갈전을 마치고 불과 3일 뒤 16강전이 열리는 만큼 모든 초점이 ‘회복’에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앞둔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4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