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벤투 “딱 한경기면 브라질도 잡을 수 있어…잃을 게 없다”

벤투 “선수들 동기부여 충분” 자신감
“우리의 능력 다 보여줄 것…
중요한 것은 승리를 향한 의지”

한국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과 김진수가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를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러 경기를 치러야 한다면 브라질이 이기겠지만, 딱 한 경기를 치르는 토너먼트라면 우리가 이길 수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하루 앞둔 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대회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정말로 잃을 게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벤투 감독은 “내가 선수들을 동기부여를 시킬 필요가 없다. 내가 그래야만 한다면, 안 좋은 상황”이라며 “16강에 올랐다고 선수들의 집중력이 떨어지지는 않았다. 여전히 동기부여는 잘 돼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태극전사들이 여전히 16강전 ‘승리’를 향한 열망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벤투 감독은 “이미 우리 선수들의 집중력은 입증됐고 동기부여는 충분히 돼 있다”며 “오히려 내가 선수들로부터 동기부여를 받는 것 같다.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브라질은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후 치른 카메룬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전력을 다한 한국은 브라질에 비해 체력 부담이 높은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은 월드컵 우승 후보다. 우리는 내일 힘든 승부를 펼쳐야 하지만 포기하지는 않겠다”며 “브라질이 강하게 압박해 올 것이지만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우리의 능력을 다 보여주면서 경기를 치르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승리를 향한 의지”라며 “휘슬이 울릴 때까지 뛰려는 의지가 있는 팀이어야 한다. 이런 정신으로 경기에 나선다면 못 할게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종아리를 다친 주축 수비수 김민재(나폴리),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이 불편한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의 몸 상태 및 출전 여부에는 말을 아꼈다.

벤투 감독은 “아직 누가 주전으로 뛸지 결정하지 않았다. 추후 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비수 김진수(전북)는 “우리 대표팀에도 세계적인 선수가 있고, 좋은 선수도 많다”며 “매번 훈련할 때마다 좋은 선수와 훈련하고 적응해 나가다 보니 부담이 그리 크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16강전도 당연히 힘들겠지만 우리가 가진 것을 다 보여주고 쏟아낸다면 좋은 경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내일 경기도 승리하는 게 최종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브라질 치치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에서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의 출전 여부에 대해 마지막 공식 훈련 이후 결정하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