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퍽퍽퍽’ 만취 미군 주먹질… 택시기사 “사람 살려”

술에 취한 주한미군이 택시기사의 머리를 향해 주먹을 휘두르고 있다. SBS 화면 캡처

만취한 주한미군이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은 가해자를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를 위해 미군 측과 소환 날짜를 협의 중이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때린 혐의(폭행)로 주한미군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새벽 1시30분쯤 성남시 수정구 소재 미군기지 인근 도로에서 택시에서 내린 뒤 택시기사 B씨를 주먹 등으로 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가 목적지에 도착한 뒤 택시비를 요구하는 기사와 실랑이를 벌이다가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폭행 장면은 택시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찍혔다. SBS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태원에서 택시에 탑승해 성남에 있는 부대로 복귀하는 길에 범행을 저질렀다. A씨가 반복해서 구토한 탓에 B씨는 네 차례 정차해야 했다.

겨우 목적지에 도착했으나 A씨 신용카드로 택시비 결제가 되지 않았다. 이에 A씨와 B씨는 인근 편의점 현금인출기까지 함께 갔다.

이때 A씨가 갑자기 B씨에게 무차별적으로 주먹을 휘둘렀다. 몸을 가누지 못해 넘어졌다 일어나면서도 주먹질을 반복했다. B씨는 “사람 살려”라고 외치며 머리를 감쌌다. 경찰 신고 전까지 A씨는 B씨의 얼굴을 10여 차례 때렸다.

이후 A씨는 택시 뒷좌석에 자신의 신분증이 든 지갑과 휴대전화를 둔 채 맞은편 미군 부대 쪽으로 그대로 달아났다. 출동한 경찰이 신분증을 확인해보니 A씨는 성남비행장 주한미군 부대 소속 병사였다.

B씨는 SBS 인터뷰에서 “얼굴 쪽을 맞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양쪽 팔로 얼굴을 감쌌지만, 머리를 앞뒤 할 것 없이 집중적으로 너무 심하게 가격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에 도착해서 사실 (저도) 구토도 했다. 지금까지도 울렁거리고 머리가 아파서 일상생활하는 데 너무 힘들다”며 “몸이 좀 아프지만 병원을 가서 입원을 한다는 게 형편이 좀 어려운 상황이라 그래서 집에서 약만 먹고 이렇게 끙끙 앓고 있다”고 했다.

B씨는 택시 운행을 일주일째 못하고 있고, 못 받은 택시비와 함께 치료비를 A씨에게 받아낼 수 있을지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미군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