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보고 계시죠?”…이강인 활약에 소환된 故유상철 소원

‘슛돌이’ 감독이었던 유상철…생전 “건강해지면 강인이 경기 직접 보고파”

유상철과 이강인이 함께했던 예능 '날아라 슛돌이' 시즌3 방송화면 캡처. KBS 2TV 제공

2022 카타르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스페인 마요르카)의 활약을 지켜보는 축구 팬들이 고(故) 유상철을 떠올리고 있다.

이강인이 2007년 출연했던 KBS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에서 코치로 활약한 가수 이정은 한국의 16강 진출이 확정된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강인아, 코치님(이정)이랑 감독님(유상철)은 너 아기 때 (나중에 네가) 월드컵에 나오면 일낼 거라고 단둘이 얘기했었어”라며 “상철이 형 보고 계시죠?”라고 적었다. 이 글에 이강인은 ‘좋아요’를 눌렀다.

이강인은 한국 나이로 일곱 살(만 6세)이었던 2007년 유상철과 ‘날아라 슛돌이’ 시즌3에서 감독과 제자로 인연을 맺었다. 이강인의 재능을 알아본 유상철의 추천으로 2011년 스페인 발렌시아가 유소년팀으로 유학을 떠난 일화는 유명하다.

'날아라 슛돌이' 당시 유상철(오른쪽)과 어린 이강인. 이강인 인스타그램 캡처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유상철은 선수 은퇴 후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그러던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그는 투병 중이던 2020년 12월 환우와 축구팬들에게 희망과 꿈을 주겠다며 췌장암 투병기를 담은 유튜브 콘텐츠 ‘유비컨티뉴’를 공개했는데, 당시 영상에서 이강인이 언급된 분량이 최근 온라인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유상철과 이강인의 만남은 ‘유비컨티뉴’ 3~4회에서 그려졌다. 영상 초반 제작진은 유 감독에게 ‘건강하게 일주일을 보낼 수 있다면 뭘 하고 싶으냐’는 질문을 던졌고, 유상철은 “강인이가 하고 있는 경기를 직접 현장에서 보고 싶다. 강인이가 어떻게 훈련받는지,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보고 싶다”고 답했다.

유튜브 ‘유비컨티뉴’ 영상 캡처

이어 이강인을 만난 유상철은 “선생님이 몸이 안 아팠으면 정말 스페인에 가려고 했다. 경기도 보고 훈련도 보고 너 사는 것도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강인은 “오시면 되죠. 건강해지셔서 오면 좋죠. 스페인이 될지, 다른 곳이 될지 모르지만”이라고 했고, 유상철은 “대표팀 경기일 수도 있고, 다른 리그 경기일 수도 있고, 선생님이 치료 잘해서 경기를 보러 갈게”라고 약속했다.

유상철은 또 “선생님이 또 대표팀 감독 해서 만날 수도 있지”라고 얘기하기도 했는데, 여기에 이강인은 “그럼 진짜 좋을 거 같은데. 다시 제 감독님 해주셔야죠”라고 대답했다.

유튜브 ‘유비컨티뉴’ 영상 캡처

유상철은 그러나 이강인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지난해 6월 결국 세상을 떠났다. 당시 이강인은 SNS에 “베푸셨던 드높은 은혜에 (제가) 보답해 드리기도 전에 먼저 세상을 떠나셔서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라며 추모글을 올렸다.

이강인은 “감독님이 저에게 그러셨던 것처럼 저도 앞으로 후배들 그리고 대한민국 축구의 밝은 미래와 무궁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서 더 좋은 선수가 되는 것이 감독님께 드릴 수 있는 가장 큰 기쁨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계신 곳에서 꼭 지켜봐 주십시오”라고 전했다.

지난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전반 선발 출전한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로부터 1년 뒤인 지금, 이강인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H조 조별리그 1차전(우루과이), 2차전(가나)에서는 후반 교체 투입돼 경기의 흐름을 바꿨고, 3차전(포르투갈)에는 선발 출전해 0-1로 뒤진 상황에서 김영권의 득점으로 연결된 코너킥을 쏘아 올렸다.

이강인과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 ‘세계 최강’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놓고 16강전을 치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