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기옷 나눔” SNS 보고 갔다가…멕시코 만삭女 피살

용의자들 체포 당시 갓 태어난 신생아와 함께…“아기 구조돼 치료 중”

멕시코서 '만삭 여성 유인해 살인' 피의자 2명 체포. 멕시코 베라크루스주 검찰청 트위터 캡처

멕시코에서 태어날 아기의 옷을 무료로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외출했던 만삭 여성이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엘우니베르살과 엘피난시에로 등 현지 일간에 따르면 전날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주 항구 주변 한 농가에서 로사 이셀라(20)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셀라의 가족들은 “(그가) 지난달 30일 집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다.

이셀라는 SNS에서 ‘신생아 옷 나눕니다’라는 글을 게시한 사람과 만나기로 했다며 외출한 뒤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들의 진술과 이셀라의 마지막 행적을 토대로 수사에 나선 현지 검찰은 베로니카 ‘N’과 곤살로 ‘N’이라는 이름의 피의자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거 당시 이들은 이셀라의 아기로 추정되는 신생아를 데리고 있었다. 아기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베라크루스주 검찰청은 트위터에 “2명 체포 당시 갓 태어난 아기가 함께 있었는데, 이 아기는 무사히 구조돼 관련 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멕시코에서 중하게 다루는 여성 살해(페미사이드) 혐의로 분류하고 피의자 2명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멕시코에서는 성폭행 살해와 인신매매 등 여성을 상대로 한 페미사이드 사건이 지난해에만 1000건 넘게 보고됐다.

멕시코 당국은 또 SNS에서 무료 나눔을 미끼로 무고한 시민을 유인해 저지르는 유사 범행에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