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법과 원칙 바로 선 나라”…김건희 여사와 기도 [포착]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제54회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와 5일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자유와 연대의 정신이 살아 숨 쉬고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서 “그것이 우리 사회의 진정한 약자들을 보듬는 길이고, 지금의 복합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내외적 환경이 녹록지 않지만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의 노력이 더 큰 결실을 맺고 따뜻한 온기가 구석구석 스며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국민과 국가를 위하는 길이라면 어려운 길을 마다하지 않고 걸어가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법과 원칙’을 언급한 것을 놓고서는 최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에 대한 대응 기조를 재차 강조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제54회 국가 조찬기도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제54회 국가 조찬기도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 대통령은 “제가 처음 정치에 발을 디뎠을 때의 그 다짐,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지켜나가겠다는 소명을 이 자리에서 다시 새긴다”며 “이 소명을 받드는 것이 예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역사의 고비마다 큰 힘이 되어준 한국교회가 앞으로도 온 세상에 빛을 밝히는 등불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지훈 기자

이 기도회는 1966년 시작된 초교파 기독교 성도 모임으로, 매년 1회 대통령 부부를 초청해 왔다. 이날 행사는 1부 찬양 예배와 2부 기도회 순서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기도회 이후 교계 지도자 및 성도들과 조찬을 함께하며 여러 가지 사회문제 관련, 기독교계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도 가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제54회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제54회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부부가 기도회에 참석해 나라를 위한 기도에 동참했다”며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종교계와 지속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서 기도회에 참석해 “사회 통합과 국민 통합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서 말씀을 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