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목 아프고 기침” 호소하면서…네이마르 등 PCR 회피 논란

브라질 축구대표팀 선수 네이마르가 지난 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아라비 SC 스타디움에서 훈련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상대인 브라질 축구대표팀 일부 선수가 감기 증상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회피하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브라질대표팀 전담취재 기자는 “코로나19 감염이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지만 “감기에 걸려 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시간으로 지난 1일 브라질 매체 ‘테라’ 등은 네이마르와 안토니, 알리송 등 브라질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기침과 인후통 증세를 보였지만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지 않았고, 대표팀은 검사를 강제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카타르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르면 선수들이 확진되면 5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16강전을 포함한 월드컵 본선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브라질 선수들은 코로나19가 아닌 경기장 에어컨으로 인한 일시적인 감기 증상이라는 입장이다. 안토니는 브라질 ESPN과의 인터뷰에서 “며칠 동안 컨디션이 나빴다. 목이 특히 아파 고생했다. 100% 컨디션이 되기 위해 회복하고 있다. 에어컨이 문제다. 다른 선수들도 기침을 하고 목이 아프다”고 말했다.

브라질 매체 ‘제로 호라’지의 레오르나두 올리베이라 기자도 국내 스포츠 매체 OSEN을 통해 “네이마르가 코로나19 감염은 가짜뉴스다. 그게 사실이라면 브라질 전체가 난리 났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그는 “최근 감기에 걸려 열이 났던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 그 원인을 “에어컨 바람이 너무 세서 단순한 감기에 걸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재는 약을 먹고 컨디션이 회복됐다”고도 했다.

네이마르는 제2의 호나우두라는 별명을 가진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최고 에이스이자 핵심 선수다. 알리송 또한 브라질 축구대표팀 최고의 골키퍼다. 하지만 네이마르는 지난달 25일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상대의 태클로 발목 부상을 당해 2, 3차전에 결장했다.

치치 브라질 대표팀 감독은 전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해 “네이마르의 출전은 오후 훈련을 보고 결정할 것이다. 지금 확실하지 않은 정보를 말해 거짓말쟁이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한국이 브라질을 꺾으면 사상 처음으로 원정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