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 성 학대, 우측 대뇌피질 위축시켜…우울증 유발

아동기 학대 경험, 뇌 신경회로 손상 뇌MRI로 확인

뇌구조 변화 우울증 환자 선별…맞춤형 심리치료 필요

게티이미지

최근 아동 학대 관련 사건을 심심치 않게 접하게 돼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키곤 한다. 신체·정서적 학대와 방임 같은 아동기의 외상 경험은 우울증, 불안장애, 성격장애 같은 다양한 정신질환 발병에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질환의 치료와 예후에도 영향을 준다.

상당수의 우울증 환자는 아동기 학대를 경험한다. 이런 환자들의 경우 약물 및 심리치료에 대한 반응이 좋지 않아 만성적 경과를 보이며 극단적 선택 위험도 높아질 수 있다. 그렇기에 아동기 학대 경험이 뇌에 어떠한 변화를 일으켜 우울증 발생 및 경과에 영향을 끼치는지와 관련해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실제 아동기 학대 경험이 뇌 신경회로의 손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어린시절 성적 학대를 당한 경우 우측 대뇌 시각 피질의 위축을 가져오는 것으로 뇌MRI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규만 교수와 고려대 의대 본과 4학년 학생(김수영, 안성준, 한종희)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주요 우울장애 환자의 뇌MRI 데이터와 아동기 학대 경험에 대한 심리설문 데이터를 통해 아동기 학대 경험이 뇌구조 변화를 유발함을 밝혔다.

연구팀은 19~64세 주요 우울장애 환자 75명과 정상 대조군 참여자 97명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약 2년간 뇌MRI 영상, 임상 관련 정보, 아동기 외상 질문지(Childhood Trauma Questionnaire)를 통해 학대 경험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아동기 학대 경험을 신체적, 정서적, 성적 학대로 분류하고 주요 우울장애 진단 및 아동기 학대 경험에 따라 뇌의 특정 영역에서 일어나는 대뇌피질의 부피 변화를 분석했다.

연구결과 신체·정서적 학대를 경험한 경우에는 대뇌피질 부피에 유의한 결과를 보이지 않았지만 아동기 성적 학대를 경험한 참여자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참여자에 비해 ‘우측 대뇌 반구 중간후두피질(시각 정보처리를 담당하는 영역)’이 약 10%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 학대의 심각도가 높을수록 우측 대뇌 반구 중간후두피질의 위축은 더욱 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주요 우울장애 환자들의 경우 정상 대조군과 비교해서 ‘우측 전대상피질’(정서 조절을 담당하는 대뇌 영역)의 부피도 약 3.3%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우울장애 환자들 중에도 아동기 성적 학대를 경험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우측 중간후두피질이 약 10% 정도 위축돼 있었다.

이는 우측 중간후두피질의 부피 감소가 아동기 학대로 인한 뇌 손상을 평가하는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수 있고, 아동기 학대로 뇌의 구조적 변화가 일어난 우울증 환자들을 구분하고 이들의 우울증 경과와 치료 반응 예측에 활용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한규만 교수는 5일 “아동기 학대를 경험한 우울증 환자들이 더욱 심한 우울 증상과 만성적인 경과를 밟는 이유는 아동기 외상 경험으로 인해 뇌 신경회로가 손상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동기 학대로 인한 뇌의 구조적 변화가 발생한 우울증 환자들을 선별하고 이분들께 뇌과학에 기반한 맞춤형의 심리사회적 치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정신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Psychiatry Research) 최신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