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동훈 집 주소 적힌 문서, 수사관이 ‘더 탐사’에 잘못 전송”

서울경찰청 서면 기자간담회
“결정서 휴대전화로 촬영·전송”
경찰, 더 탐사 관계자 출석 통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스토킹 혐의를 받는 유튜브 매체 ‘더 탐사’ 측에 경찰 수사관이 긴급응급조치 결정서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잘못 전송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은 5일 진행된 서면 기자간담회에서 “긴급응급조치 시 스토킹 행위자에게 조치 내용을 알려준 후 통보서를 교부해야 하지만, 담당수사관이 통보서와 함께 조치 결정서도 촬영해 전송해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통보서와 달리 결정서에는 피해자의 주소 등 인적사항도 기재된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최근 더 탐사 소속 기자들에게 스토킹처벌법상 접근 금지 조치 등을 통보하면서 한 장관의 자택 주소가 담긴 문서를 보내 논란이 일었다. 서울경찰청은 구체적인 교부 경위를 확인해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27일 한 장관 자택에 찾아가 현관문 앞 도어락 등을 눌렀던 더 탐사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출석을 요구한 상태다. 경찰은 “CCTV 및 관련 영상 분석, 관계자 조사 등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들을 공동주거침입 및 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한편 경찰은 온라인에서 이태원 참사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한 피의자 4명을 검거했다. 서울청은 “(2차 가해 관련) 13건에 대하여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