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후 헤매다 집 부근 쓰러져…80대, 저체온증 사망

국민일보DB

추운 날씨 속 인천의 한 주택가에 쓰러져 있던 80대 여성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

한파가 몰아친 지난 3일 오전 8시33분쯤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빌라 앞 화단에서 A씨(82·여)가 쓰러져있다는 행인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당일 오후 10시27분쯤 결국 숨졌다.

담당 의사는 A씨가 한랭질환인 저체온증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밝혔다.

당일 인천에는 한파특보가 내려진 상태는 아니었으나 최저 기온은 영하 0.6도로 추운 날씨를 보였다. A씨는 평소 심부전·심근경색·협심증·치매·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외출한 뒤 집을 제대로 찾아가지 못하면서 30분 이상 추위에 노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쓰러진 채 발견된 지점은 그의 거주지인 빌라 인근 지역이라 안타까움을 더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