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비고 김치’ 유럽 수출…CJ제일제당, 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CJ제일제당 수출용 비비고 상온김치.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상온에서 12개월 동안 보관과 유통이 가능한 수출용 ‘비비고 썰은 김치’를 유럽에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달부터 독일, 프랑스,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영국 등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수출용 전략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김치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CJ제일제당이 유럽에 수출하는 ‘비비고 썰은 김치’는 글로벌 소비자 입맛에 맞춰 젓갈 없이 100% 식물성 원료로 담갔다. CJ제일제당의 발효제어기술을 적용해 김치가 수출국에 도착할 때까지 알맞은 숙성 정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수출용 김치를 배에 실은 뒤 한 달 전후로 도착해 너무 익은 상태로 수출됐다. 하지만 발효제어기술을 적용해 1년 동안 김치 맛에 영향을 미치는 산도와 배추의 조직감을 첫 상태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신김치만을 본래 김치의 맛으로 인식하던 해외 소비자가 한국 김치의 맛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에 맞춰 포장에서도 차별화했다. 해외 시장에서 판매되는 상온 김치는 유리병이나 캔 형태의 대용량 제품들이지만 수출용 ‘비비고 썰은 김치’는 소용량 파우치에 담았다. 발효 정도가 조절돼 파우치에 담아도 팽창하거나 냄새가 나지 않아 편의성을 높였다.

CJ제일제당은 향후 판매국을 말레이시아, 중동, 대양주, 남미 등으로 확장하기로 했다. 베트남, 미국, 일본 등 현지 생산이 가능한 국가에서는 제품 카테고리와 유통 경로 확대를 통해 비비고 김치의 시장 지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장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며 확고한 1위를 굳힌 베트남은 동남아 시장 확대를 위한 전초기지가 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초 베트남에 ‘글로벌 생산→글로벌 수출(G2G)’ 모델을 적용한 첫 해외 공장을 준공했다. 내년부터 베트남에서 생산한 김치를 인접국가인 태국, 말레이시아 등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상온 김치 수출을 계기로 글로벌 전략제품인 GSP(Global Strategic Product) 사업 대형화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CJ의 한국 식문화 세계화 경영철학에 맞춰 K푸드 대표주자인 김치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