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샤인머스캣, “생산량 증가와 품질 저하가 가장 큰 문제”

경북도, 최근 가격 하락에 전문가들과 대책 마련 간담회 가져 눈길

샤인머스캣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고 안정적인 농가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5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전문가 대책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명품 포도’로 불려지던 샤인머스캣 가격이 내려가고 이로 인해 농가가 어려움을 겪자 경북도가 경쟁력 강화 방안 찾기에 나섰다.

샤인머스캣은 껍질이 얇고 씨가 없는 데다 당도가 높아 비싼 가격에도 인기가 높았다.
하지만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급증한 데다 품질이 떨어진 물량까지 출하되면서 최근에는 가격이 급락하기도 했다.

이에 경북도는 샤인머스캣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고 안정적인 농가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5일 도청에서 전문가들과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권헌중 경북농업기술원 원예경영연구과장은 “포도송이 크기를 크게 키우고 많은 송이를 착과시키는 농법이 품질 저하 요인”이라며 “500∼700g의 송이 무게에 35∼50알 정도로 재배해야 품질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의창 한국포도수출연합 대표이사는 “현재 샤인머스캣 품질 저하로 수출 품위 포도의 물량이 부족하다”며 “생산단계에서부터 착과량, 품질관리 등으로 고품질을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원상 농림축산식품부 원예경영과장은 “올해 샤인머스캣 생산량은 신규 식재 증가와 품종 전환으로 재배면적이 늘어 전년보다 49% 증가한 11만5000t 정도로 추정된다”며 농산물 표준규격에 샤인머스캣 등급 규격을 신설하고, 분산 출하 유도를 위한 저온저장고 확충 지원 등 대책을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전문가들은 재배면적 확대로 인한 생산량 증가와 조기 출하에 따른 품질 저하가 가장 큰 문제라는 데 공감했다.

또 수확량을 늘리기보다는 생산량을 조절하고 착과량을 줄여 품질을 높이는 농업인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최근 샤인머스캣 산업이 생산량 증가와 품질 저하로 소비자 신뢰가 떨어져 침체한 게 사실이다“며 ”행정에서도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지만, 농업인도 위기를 새로운 발전의 기회로 만들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