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별들의 무대서도 빛난 Son… WC조별리그 최고 어시스트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에게 어시스트 하고 있다. 이 어시스트는 미국 폭스뉴스가 선정한 최고의 어시스트로 꼽혔다. 알라이얀=최현규 기자

손흥민의 포르투갈전 ‘가랑이 패스’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최고의 어시스트로 꼽혔다. 베스트 골은 한국이 16강에서 마주할 브라질의 히샤를리송의 하프 발리슛이 선정되는 등 토트넘 홋스퍼의 핵심들이 월드컵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미국 폭스뉴스는 4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결산을 하며 손흥민의 어시스트를 베스트 어시스트로 선정했다. 폭스뉴스는 “가장 아름다운 어시스트는 거의 항상 뒤에서 박스 안쪽으로 찔러주는 어시스트”라며 “(포르투갈전에서) 손흥민이 황희찬에게 찔러준 교활한 볼은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지난 3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16강을 견인하는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1-1 무승부로 끝나면 16강 진출이 좌절되는 후반 46분, 상대 코너킥 이후 흘러나온 볼을 손흥민이 잡아 상대 페널티박스 앞까지 70m를 폭풍같이 질주한 뒤 수비 다리 사이로 절묘하게 페널티박스 안쪽으로 찔러주는 패스를 넣었고, 황희찬이 그대로 슈팅하며 상대 골망을 갈랐다. 폭스뉴스는 “이 패스가 한국에 어떤 의미(16강 진출)인지 고려하면 더욱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최고의 골은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히샬리르송의 세르비아전 하프 발리슛이다. 히샬리르송은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 후반 28분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을 선보였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크로스를 왼발로 잡아둔 뒤, 그대로 360도 회전하며 바이시클 터닝슛으로 세르비아의 골망을 갈랐다. 폭스뉴스는 “(베스트골은) 히샬리르송을 위한 것으로 보였다”며 “당신을 일으켜 세운 기술과 정확함은 결코 과소평가 될 수 없고, 히샬리르송은 일상적인 훈련처럼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조별리그 최고의 영플레이어로는 크로아티아의 수비수 요슈코 그바르디올을 꼽았다. 폭스뉴스는 네덜란드의 23세 신성 코디 학포를 ‘타고난 피니셔’로 언급하면서도 영플레이어상은 21세보다 어린 선수에게 주어진다고 전했다.

베스트 플레이어는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다. 폭스뉴스는 “음바페 그 자체로 불공평하다”며 극찬했다. 최고의 팀은 한국과 16강에서 맞붙는 브라질이다. 매체는 “네이마르가 없이도 브라질은 가장 응집력 있는 팀이었다”며 “결승까지 아직 멀었지만, 현재 모습을 유지한다면 충분히 도달할 수 있다”고 전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