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17일 만에 무력도발 재개…동서해상 130발 포 사격

합참 “9·19 군사합의 위반” 경고 통신 실시

지난 2020년 3월 북한의 조선중앙TV가 보도한 포병부대들의 포사격 대항 경기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로 설정된 동‧서해상 완충구역에 5일 포탄 사격을 가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2시 59분쯤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130여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 사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

합참은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9·19 군사합의서에서는 해상완충구역 내에서 해상 사격이나 훈련 등을 금지하고 있다.

이번 포 사격은 한미일의 대북 제재에 대한 반발로 분석된다. 한미일 3국은 조율을 거쳐 지난 2일 북한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개인과 단체 등에 대한 제재를 각각 발표했다.

북한의 무력도발은 지난달 18일 오전 10시 15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최대 성능으로 발사한 뒤 17일 만이다.

북한이 포 사격을 실시한 것은 지난달 3일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완충구역 내부로 80여 발을 쏜 후 약 한 달 만이다.

북한은 지난달 3일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에 반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1발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5발도 발사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