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군 “남측서 발사체 수십 발…130여 발 대응 포사격”

북한의 서부전선 포병부대가 포사격 대항 경기에 참여해 포를 발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뉴시스

북한군이 남측의 방사포탄 추정 발사체에 대응해 130여 발의 해상 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포탄 사격 사실을 발표한 지 불과 1시간 여만에 확인한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명의로 “12월 5일 8시30분 15시50분까지 적측 남강원도 철원군 이평리 방향에서 방사포탄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십발이 동남방향으로 발사되는 적정이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총참모부는 “전선부대들에 적정감시 및 신속반격태세를 철저히 갖출 데 대한 긴급지시를 하달했다”면서 “오후 3시부터 4시 사이 동서부 전선에서 130여 발의 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포 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육안감시가 가능한 전선 근접지대에서 긴장격화를 야기시키는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적측이 전선일대에서 불필요한 긴장격화의 불씨를 일으키지 말고 자중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2시59분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발사된 13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 사격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포탄이 떨어진 곳은 북방한계선 NLL 북방의 해상완충구역 안으로 포착됐고, 군은 즉각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회 실시했다고 합참은 덧붙였다. 우리 군과 주한미군은 북한의 포병 사격이 철원 일대에서 진행하는 다연장 로켓(MLRS) 등 사격 훈련에 반발한 무력시위 성격이라고 판단했다.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는 이날부터 사흘 간 포병 사격 훈련이 예정돼 있어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예상되는 가운데 군은 기존 계획된 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북한군은 동계훈련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