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동·서해 완충구역에 130발 포격…또다시 9·19군사합의 위반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추정 미사일을 발사한 11월 18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5일 9·19 남북군사합의로 설정된 해상완충구역에 또다시 포격을 가했다.

북한은 지난달 18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발사한 이후 17일 만에 무력시위를 재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오후 2시59분쯤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발사된, 방사포로 추정되는 130여발의 포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쏜 포탄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포격이 금지된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완충구역 내 떨어졌다.

군 당국은 북한의 포격에 대해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12월부터 연례 동계훈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해상완충구역 내 포격을 가한 것은 지난 11월 3일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80여발을 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당시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에 반발해 ICBM인 화성-17형 1발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5발도 쐈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한·미 군 당국이 철원 일대에서 실시하는 사격훈련에 대한 반발로 분석된다. 한·미는 5~6일 다연장로켓(MLRS) 50여발, K-9 자주포 140발 등 포격훈련을 진행 중이다.

이들 사격훈련은 관공서를 통해 인근 주민들에게도 수일 전부터 안내됐던 훈련이다. 군은 계획했던 훈련을 그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북한은 지난 10월에도 주한미군의 MLRS 사격 훈련을 빌미로 심야 포사격을 감행했다.

주한미군은 당시 9·19 군사합의를 어기지 않기 위해 군사분계선 남쪽 5㎞ 밖에 있는 사격장에서 남쪽 방향으로 사격했지만, 북한군은 이를 ‘도발’로 규정했다.

한·미·일이 최근 독자 대북제재를 각각 발표한 데 대한 반발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미·일 정부는 지난 2일 북한 위협에 공동대응하는 차원에서 북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개인과 단체에 대한 독자 대북제재를 각각 발표했다.

유엔 안보리가 중국·러시아의 비협조로 추가 조처를 내놓지 못하자 한·미·일이 공조해 대북 제재망을 강화했던 것이다.

북한이 동계훈련을 실시하고 있어 추가 도발 우려도 있다. 북한은 올해 초 동계훈련 기간에 극초음속미사일을 포함해 10여 차례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끌어올렸다.

정우진 신용일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