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간 문어’ 서튼 “한국 0대 2 패 예측… 일본은 8강”

BBC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크리스 서튼이 일본의 8강 진출과 한국의 16강 탈락으로 전망했다. BBC 캡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일본이 독일을 꺾을 것으로 예측해 유명세를 탄 크리스 서튼 BBC 해설위원이 일본의 8강 진출과 한국의 16강 탈락을 전망했다.

서튼은 5일 BBC를 통해 다음날 0시로 예정된 일본과 크로아티아 간의 16강전에서 일본이 2대 1로 승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구체적으로 90분까지 1-1 상황을 이어간 뒤 연장전에서 일본이 결승골을 넣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일본이 아직 이 토너먼트에서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크로아티아에도 환상적인 선수들이 있긴 하지만 일본은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기술이 뛰어난 선수들로 구성됐다”고 평가했다.

반면 같은 날 오전 4시에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전은 브라질의 2대 0 완승으로 내다봤다. 서튼은 “한국이 매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브라질을 괴롭힐 정도는 아니다”라며 “네이마르의 부상 복귀가 얼마나 임박했는지에 승패 결과가 달려있을 수 있지만, 브라질은 네이마르가 돌아오지 않더라도 한국은 이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함께 16강에 진출한 포르투갈은 스위스에 져서 8강 진출에 실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서튼은 네덜란드, 스페인,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프랑스의 8강 진출을 예측했는데 전통적인 축구 강국인 5개 국가 모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서튼은 조별리그 최종전을 남겨둔 상황에서 한국의 포르투갈전 승리와 16강 진출을 적중시켰다. 이때만 해도 1무1패로 2연전을 마친 한국의 16강 진출이 낮게 평가됐던 터라 화제를 모았다. 당시 서튼은 “포르투갈이 가나와 골 득실에서 앞서기 때문에 과감하게 일부 선수를 쉬게 할 수 있다. 그렇게 된다면 한국에 기회”라고 말했다. 실제로 포르투갈은 앞선 1·2차전에 선발 출장했던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주앙 펠릭스, 후뱅 디아스를 제외했다.

이번 대회에서 ‘인간 문어’로 주목받은 그였지만 모든 예상을 적중시킨 건 아니다.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한국과 일본이 각각 가나와 코스타리카를 2대 0, 1대 0으로 꺾을 것으로 내다봤으나 정반대로 패했다. 3차전이 남은 상황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상했지만 일본은 스페인에 1대 2로 패해 탈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정반대로 스페인을 2대 1로 꺾으며 16강에 진출했다. 브라질 승리를 예측한 이번 역시 틀릴 가능성은 충분하다.

서튼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1994-1995시즌 앨런 시어러와 투톱을 이뤄 83년 만에 블랙번을 우승시킨 전설로 평가된다. 선수 은퇴 후 감독으로 잠깐 활동한 뒤 BBC에서 축구 해설을 맡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