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업 중 천막서 도박 한 화물연대 노조원 10명 입건

화물연대 파업 현장을 순찰 중인 경찰. 국민DB

파업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전북본부 소속 조합원들이 파업 장소에서 도박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 50대 A씨 등 10명을 도박 혐의로 현장에서 붙잡아 불구속 입건 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이날 오후 3시20분쯤 군산시 비응도동의 파업현장 천막 안에서 110만원 상당의 판돈을 걸고 ‘훌라’ 카드 게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112에 “천막 안에서 카드게임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조합원 10명을 붙잡아 판돈 등을 압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무료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5명씩 팀을 나눠 카드로 도박을 했다”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서 조사를 마친 뒤 일단 모두 귀가 조치 했다.

군산=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