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EPL 심판, 테일러에 쓴소리…“한국에 코너킥 왜 안 줬나?”

앤서니 테일러 주심, 한국-가나 경기서
코너킥 기회에도 종료 휘슬 분 것 비판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던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뉴시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한국이 종료 직전 코너킥 기회를 얻었음에도 잉글랜드 출신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종료 휘슬을 부른 것에 대해 전 프리미어리그 주심이 “추악한 장면(ugly scenes)”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 데일리메일 등은 4일(현지시간) 마크 클라텐버그(47) 전 프리미어리그(EPL) 주심이 앤서니 테일러(44) 주심의 한국 경기 판정을 지적하고 나섰다. 클라텐버그 전 주심은 과거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주심 중 하나로, FIFA 월드컵 등 여러 메이저 대회에서 심판을 봤다.

앞서 테일러 주심은 지난 28일 밤 10시 한국과 가나의 경기 종료 직전 한국이 코너킥 기회를 얻었는데도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켜버렸다. 이에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거센 항의를 했고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마크 클라텐버그 전 프리미어리그 주심. 마크 클라텐버그 전 프리미어리그 주심 트위터(@clattenburg1975) 캡처

이에 클라텐버그 전 주심은 “나도 유로 2016 때 크로아티아와 체코의 대결 도중 크로아티아에 코너킥이 주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종료 휘슬을 분 적이 있다”면서 “루카 모드리치를 비롯해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좋아하지 않더라. 하지만 그래도 이번 사안과는 다르다. 그때는 전반적 종료 휘슬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이 가나를 상대로 코너킥을 하기 전에 테일러 주심이 휘슬을 불었다. 이후 추악한 장면이 촉발됐다”면서 “심판들은 공격 상황에서는 경기를 끝내지 말 것을 교육받는다. 코너킥은 이와 관련한 연장선에 놓여 있다. 또한 추가시간 10초 동안 한국이 세트피스를 가져갈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크로아티아의 페널티킥을 선언한 뒤 벨기에 선수들이 항의하자 VAR 판정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테일러 주심은 한국과 가나전 이후에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전에서 추가 시간이 10초 정도 남아있었지만 종료 휘슬을 불어 또다시 논란이 됐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