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숨진 이등병 유족에…‘자살 아닌 총기 오발사고’ 제보”

지난 28일 오후 8시47분쯤 인제군 일반전초(GOP) 부대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김모 이병. MBC 보도화면 캡처

강원도의 한 육군 전방부대에서 병사 1명이 총상을 입고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족에게 총기 오발 사고였을 수 있다는 익명의 제보가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김모(21) 이병의 유족은 사고 사흘째인 지난 1일 “자살이 아닌 총기 오발 사고”라는 내용의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고 5일 MBC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는 가족들도 몰랐던 사고 초소 번호를 밝히며 사고 당시 김 이병이 손전등을 주우려다 총기사고가 났을 수 있으며 “딱 1발이 발사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병사들에게 알려지지 않게 막고 있다는 내용도 있었다.

유족은 해당 제보가 군 내부자가 아니면 알기 힘든 내용이라고 판단해 바로 군에 알렸다고 한다. 그러나 군은 제보 사실에 대한 설명 없이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이병 유족이 받았다는 익명의 제보. MBC 보도화면 캡처

김 이병의 아버지 김모씨는 “진짜 떳떳하면 애초부터 부대에서 은폐하는 그런 느낌을 줄 필요가 없는 거 아닌가. 그냥 있는 그대로만 하면 되지”라고 매체에 말했다.

앞서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8시47분쯤 인제군 일반전초(GOP) 부대에서 김 이병이 경계근무를 서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가 이뤄졌으나 결국 숨졌다. 이후 군 당국은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러나 김 이병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휴대전화 감식에서도 죽음을 암시하는 증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생전 김 이병이 유족과의 연락에서 말한 내용들. MBC 보도화면 캡처

김 이병은 지난 9월 입대해 신병훈련을 마치고 부대에 배치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아들이) ‘군 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지만 북한이 미사일을 쏴서 힘들다’며 너스레를 떨고, 제대하고 무엇을 할지 나누기도 했다”면서 극단적 선택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유족은 “(군 당국이 극단적 선택 추정만) 그것만 유독 강조를 하더라. 극단적 선택 방법에 대해서 (총기를) 난간에 걸친다던가 이렇게 두 손으로 든다든가”라고 매체에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보대로 총기 사고인지 여부 등을 철저히 수사할 필요가 있다고 호소했다.

육군은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 중이고 유족에게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