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저게 왜 PK’ 억울한 한국…英매체도 갑론을박 [영상]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경기 전반에 나온 정우영의 페널티킥 판정 장면. SBS 보도화면 캡처

한국 축구 대표팀이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내준 페널티킥 장면을 두고 일각에서는 실제 접촉이 있었는지 여부가 확실치 않고 파울 의도성도 없다며 판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줬다. 아쉬운 건 2번째 골 장면이었다.

한국이 1-0으로 뒤지고 있던 전반 11분, 정우영(SC 프라이부르크)이 볼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히샤를리송(토트넘 홋스퍼)의 발을 걷어차는 듯한 모습이 연출됐는데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키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 축구 팬들은 납득하기 어려운 판정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정우영은 공을 차려 했을 뿐 히샤를리송에게 접촉했는지 여부가 불분명하고, 다른 앵글의 카메라에서 잡힌 중계화면을 보면 접촉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만약 접촉됐더라도 페널티킥이 주어질 만큼 과한 반칙이 아니라는 주장도 나왔다.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경기 전반에 나온 정우영의 페널티킥 판정 장면. SBS 보도화면 캡처

더구나 히샤를리송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지는 모습이 접촉 정도에 비해 과도하게 컸던 점을 들어, 일부에서는 “히샤를리송이 할리우드 액션을 한 것 아니냐”는 불만도 제기됐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정우영이 뒤에서 뛰어 들어오는 히샤를리송을) 못 본 건데 아쉽다. 봤으면 정우영 선수가 저렇게 찰 리가 없다. 심판이 비디오 판독(VAR)을 봤으면 좋겠다”며 아쉬워했다. 그러나 VAR도 없이 경기는 진행됐다.

당시 주심 판정에 영국 매체들은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스카이 스포츠’는 “접촉은 최소한이었지만 PK를 선언하기에는 충분했다”고 봤다. 반면 BBC는 “당혹스러운 판정이다. 한국 선수(정우영)는 히샬리송을 볼 수 없었고 단지 공을 차는 과정이었다”고, 골닷컴도 “히샬리송이 뒤에서 공을 잡기 위해 달려들었다. 접촉이 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경기 전반에 나온 정우영의 페널티킥 판정 장면. MBC 보도화면 캡처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로 전반에만 4골을 내줬다. 킥오프 휘슬이 울린 지 7분 만에 수비가 뚫리면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13분에는 네이마르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빼앗겼다. 이어 전반 29분 히샤를리송,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까지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파울루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이날 손흥민(토트넘)과 조규성(전북)을 최전방에 세운 4-4-2 전형으로 나섰다. 허벅지 뒤 근육 부상 여파로 조별리그 1, 2차전에 결장한 뒤 포르투갈과 3차전(한국 2대 1 승)에 교체 투입돼 극적인 역전 결승골을 터트린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처음으로 선발로 나서서 이재성(마인츠)과 좌우 측면에 배치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