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카트를 왜 지하철에?… 감전 사고 ‘아찔’ 순간도 [영상]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카트를 끌고 열차를 타려다 출입문 사이 공간에 카트 앞바퀴가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한 노인이 쇼핑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탑승하려다 카트 앞바퀴가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하철 운행은 10분 넘게 지연됐다. 지하철역 직원들이 카트를 꺼내려던 중 불꽃이 튀는 등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5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7시41분쯤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에서 쇼핑카트 앞바퀴가 열차와 출입문 사이에 빠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한 노인이 마트에서 식자재를 구매한 후 쇼핑카트에 담은 채 그대로 지하철을 타려고 시도하다가 벌어진 일이었다.

서울교통공사 관제센터는 사고 상황을 접수한 뒤 열차를 정지시켰다. 해당 칸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모두 다른 칸으로 이동시켰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카트를 끌고 열차를 타려다 출입문 사이 공간에 카트 앞바퀴가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카트를 빼내는 과정에서 불꽃이 튀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쇼핑카트 앞바퀴 부분이 열차와 출입문 사이에 낀 상태에서 빠지지 않자 관제센터는 119에 신고했다. 이후 시간이 지연되자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결국 모든 승객을 하차시켰다. 뒤이어 오는 열차의 운행도 중단했다.

119의 출동이 늦어지자 노원역장 등 직원들이 시민과 협조해 열차를 밀면서 쇼핑카트를 꺼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 상황을 찍은 한 시민이 SNS에 올린 영상에선 지하철역 직원들이 카트를 빼내는 도중 불꽃이 강하게 튀는 위험천만한 장면이 나왔다.

이후 “열차 좀 함께 밉시다”라는 말이 들리자 시민들은 함께 힘을 모아 열차를 밀었고, 겨우 카트를 빼낼 수 있었다.

영상에는 카트에 담겨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배추 등 식자재가 지하철 객실 안에 널브러져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 영상을 올린 A씨는 카트를 끌고 온 노인을 향해 “처벌을 제대로 받아야 한다. 그 와중에 죄의식 전혀 없이 배추를 챙겨 가려던 노인”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도와주시는 분들이 감전되면 사망할 수도 있다고 소리치고 말리고, 주변 분들 다 오셔서 지하철 밀고 난리 났는데 미안한 건 전혀 없이 서 있던 모습은 진짜 절레절레”라고 덧붙였다.

A씨의 게시물을 본 또 다른 목격자는 “얼마나 놀랐는지 지금도 생생하다. 그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줬는데 미안하다는 말도 없어서 기가 막혔다”고 반응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사고와 관련해 “카트를 빼내고 열차와 승강장을 점검한 뒤 운행을 재개했다”며 “승객들은 다시 탑승했고, 14분 정도 지연됐다”고 밝혔다.

한편 쇼핑카트를 끌고 온 노인 승객은 다시 열차에 탑승하지 않고 노원역 밖으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