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백승호 대포알 중거리 만회골… 마지막 자존심 지켰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 교체투입된 백승호가 중거리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후반 교체출전한 백승호(25·전북 현대)가 ‘대포알 슈팅’으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했다.

한국은 이날 전반에만 4실점을 허용했다. ‘우승 후보’ 브라질의 파상공세에 한국은 전반 내내 무력한 모습을 보이며 무너졌다. 한국은 후반전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며 브라질에 주도권을 내어준 채 끌려다녔다.

벤투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백승호를 비롯해 선수들을 대거 투입했다. 백승호는 이날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았다.

이에 화답하듯 백승호는 후반 31분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온 공을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자신의 월드컵 마수걸이 골이자 이날 한국의 유일한 골이었다.

영국 BBC 패널인 크리스 서튼은 “엄청난 골이었다. 25야드 밖에서 때린 슈팅은 알리송조차 막을 수 없었다”라고 칭찬했다.

한국은 백승호의 골에 힘입어 브라질을 추격하려고 노력했으나, 득점으로 이어가지는 못했다.

백승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저희가 승리할 때 기여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며 “벤치에 있는 상황에서 경기에 들어간다면 최선을 보여주려 했고, 팀에 도움을 줘서 그나마 괜찮았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이 그를 교체 투입하면서 어떤 당부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급하게 하지 말고 차분하게 할 수 있는 것을 다 보여주라고 하셨다”고 답했다.

또 “기회가 와서 좋은 경험한 것 같고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