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 “국민께 죄송…저 아픈 것보단 선수들 헌신 감사”

브라질과의 16강전 1대 4 대패…“이것이 끝이 아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1-4로 패한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경기 종료 후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월드컵 8강 진출이 좌절된 데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했다. 안면 부상을 안고 이번 대회에서 ‘마스크 투혼’을 펼친 그는 최선을 다해 뛰어준 동료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대 4로 패했다. 이로써 월드컵 8강 진출은 좌절됐다.

손흥민은 경기 이후 침울한 표정으로 인터뷰에 나섰다. 그는 “선수들이 너무 고생했다”며 “축구 팬들과 응원해주신 국민들께 너무나 죄송스럽다. 최선을 다했지만 (브라질과의) 차이를 좁히지 못해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고 고개를 떨궜다.

그는 “그래도 선수들이 여기 오기까지 자랑스럽게 싸워줬다”며 “헌신하고 노력한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동료들을 치켜세웠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경기 도중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부상 부위가 어떠냐는 질문에는 “저 아픈 건 괜찮다. 일단 선수들이 고생한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괜찮다”고 답했다.

손흥민은 “경기에 뛴 선수든 뛰지 않은 선수든, 모든 선수들이 헌신해준 모습이 고마웠고 감명받았다”며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강인 등 어린 선수들의 활약에 대해선 “선수들이 꾸준히 더 잘해줘야 한다. 선수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잘해야 하는 부분 같다. 어린 선수들이 잘해줘서 너무 고맙다. 월드컵 무대에서 자신의 이름과 실력을 펼칠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 이것이 끝이 아니라 앞으로도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들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경기 도중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끝으로 국민들에게 “응원해주신 기대에 못 미쳐서 너무나 죄송스럽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도 “선수들과 스태프는 최선을 다해 이 경기를 준비했고 경기장에서 뛰었다. 팬분들도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축구선수로서 여태까지 받지 못했던 응원을 받고,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지금까지처럼 많은 응원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