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벤투, ‘삼바 축구’에 과감히 맞불… 아쉽지만 안먹혔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백승호가 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FIFA 랭킹 1위 브라질을 상대로 한 ‘벤투호’의 맞대응 전략은 ‘강 대 강’이었다. 전반에 문을 닫아걸었다가 후반에 역습을 취하지 않고, 초반부터 공세를 퍼붓는 방식을 택했다. 이 전략은 브라질의 개인기 앞에 철저히 무너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브라질전을 앞두고 “우린 잃을 게 하나도 없다”며 대담한 모습을 보였고, 브라질전에서도 이를 관철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 1-4로 패배했다. 한국은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에 올랐지만, FIFA 랭킹 1위 브라질의 공격적인 ‘삼바 축구’ 앞에 3골 차이로 고배를 마셨다.

이날 벤투호의 선택은 아시아 돌풍을 일으켰던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는 달랐다. 대부분의 아시아 팀들은 강팀을 상대로 경기할 때 ‘선수비 후역습’ 작전을 펼쳐 좋은 결과를 끌어냈다. 예컨대 조별리그에서 독일과 스페인을 잡은 일본은 전반에 골대를 굳게 지키다가 후반에 역습을 통해 상대 수비 뒤 공간을 파고드는 전략을 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전반 벤투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4년간 준비했던 축구를 보여줬다. 일회용 ‘수비 후 역습’이 아니라 갈고닦은 ‘빌드업’ 축구를 선보였다. 골 점유율에서 밀리지 않고 전방을 압박하면서 정교한 패스를 통해 조직적인 축구를 보이려 했다.

그 결과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만난 우루과이(0-0 무), 가나(2-3 패), 포르투갈(2-1 승)과 대결에서 나름 우수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브라질은 너무나 강했다. 한국은 전반 36분 동안 4골을 허용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벤투 감독이 경기가 풀리지 않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벤투 감독은 네이마르, 비니시우스, 히샬리송, 하피냐 등 세계 정상급 공격수들을 앞세운 브라질을 상대로 과감하게 공격적인 진영을 펼쳤다. 손흥민(토트넘)과 조규성(전북)을 최전방에 세운 4-4-2 전형이었다. 그는 경기 초반부터 공격 라인을 올린 채 맞대결을 펼치려 했다.

부상으로 불출전 가능성이 있었던 네이마르가 경기를 뛰면서 활발히 활동했다. 좌우에 배치됐던 비니시우스와 하피냐, 전방의 히샬리송 등이 경기장을 종횡무진 뛰어다니며 수비진을 휘저었다. 슈팅으로 이어가는 마무리 능력도 뛰어났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황희찬이 브라질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호는 전반 7분 만에 측면 돌파를 허용하며 비니시우스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어 6분 뒤 페널티박스 안에서 정우영의 미스로 페널티킥까지 허용, 0-2로 패색이 짙어졌다. 전반 39분 히샬리송,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에게 추가골을 내줬고, 전반에만 0-4로 크게 밀리기 시작했다.

후반을 맞은 한국은 기세가 꺾이지 않고 공세를 이어갔다. 역시 라인을 올려 1골이라도 넣기 위해 총공세를 폈다. 그러나 연이어 상대 골키퍼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다.

그래도 한국은 최소한의 자존심은 지켰다. 후반 교체로 들어간 백승호가 후반 31분 직선으로 뻗는 왼발슛으로 브라질 골망을 흔들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경기 도중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은 “우리가 준비했던 축구를 펼치겠다”고 말하며 조별리그부터 16강 경기까지 일관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앞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내일(6일) 잃을 게 하나도 없다”며 “휘슬이 울리는 끝까지 뛰려는 의지가 있다면 못할 것이 없다”고 굳은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브라질의 벽은 높았고, 다소 아쉬운 경기 결과를 남겼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