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감독까지 춤춘 브라질, 韓에 무례”…축구 레전드 질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득점 후 춤을 추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국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만난 브라질 축구 대표팀이 4골을 몰아넣고도 득점 때마다 춤을 춰 상대에 대한 배려와 예의가 부족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아일랜드의 축구 전설 로이 킨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한국을 상대로 많은 골을 넣고도 계속 춤을 춘 데 대해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영국 언론 ITV에서 경기를 중계하던 로이 킨은 “나는 그렇게 많은 춤을 본 적이 없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특히 전반 29분 히샬리송이 넣은 세 번째 골 득점 상황을 꼬집었다. 당시 히샬리송은 골을 넣고 벤치로 달려가서 춤을 췄는데, 브라질의 치치 감독도 함께 춤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로이 킨은 “브라질이 득점마다 계속 춤을 추는 것은 좋지 않게 보인다”며 “그것이 그들의 문화라고 말할 수 있지만 상대에게는 무례한 행동이다. 첫 번째 골까지는 그렇다고 해도 4골을 넣고도 골마다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 춤을 췄다. 그건 매우 무례한 것”이라며 “나는 그런 행동을 긍정적으로 볼 수 없다. 그걸 보는 기분이 그리 좋지 않았다.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부상에서 복귀한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동료 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로 전반에만 4골을 내줬다. 후반에 백승호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결국 1대 4로 패배했다.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은 4년 뒤로 미뤄졌다.

브라질은 초반부터 몰아쳤다. 전반 6분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선취골에 이어 12분 네이마르가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했다. 28분 브라질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패스 플레이로 한국 수비진을 허물었고 히샬리송이 마무리했다. 이어 35분 비니시우스가 찍어 올린 크로스를 루카스 파케타가 마무리했다. 한국은 후반 30분 백승호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골망을 갈랐으나 추가 득점하지 못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