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벤투 감독 “재계약 안한다…韓, 함께한 선수들 중 최고”

4년 만에 한국 대표팀 떠나…“선수들 고맙고 자랑스럽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벤치에서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을 이뤄낸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월드컵을 끝으로 한국을 떠난다.

벤투 감독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과의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1대 4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며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1-4로 패한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로써 벤투 감독과 한국 축구의 ‘4년 동행’에 마침표가 찍혔다. 벤투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뒤인 2018년 8월 28일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4년 넘게 팀을 이끌어오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냈다.

이어 카타르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를 거두며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을 지휘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선수들에게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은 “이제 미래를 생각할 때”라면서 “앞으로 쉬면서 재충전하고 그 뒤에 향후 거취에 대해 선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이 이뤄낸 것에 대해 고맙다”며 “그동안 한국을 이끌 수 있어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나와 4년4개월 동안 동고동락하면서 정말 훌륭한 실력을 보여줬다”며 “오늘 경기도 대담하게 잘 뛰었고 최선을 다했다. 지금까지 같이 일했던 선수 가운데 최고였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