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대통령 “우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 대표팀 응원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끝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선수들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 한국 대표팀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손흥민 주장을 비롯한 26명 선수 여러분, 벤투 감독님과 코치진 모두 너무나 수고하셨다”며 “부상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친 선수 여러분, 정말 고생 많았다”고 적었다.

이어 “여러분이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드라마에 모든 국민의 심장이 하나가 돼 뜨겁게 뛰었다”며 “이제 대한민국 축구가 넘지 못할 장벽은 없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이라며 “저도 대한민국 국민 모두와 함께 행복한 마음으로 근사한 4년 뒤를 꿈꿀 것”이라고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16강전 경기에서 1대4로 패배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경기에서 힘든 승부 끝에 극적으로16강에 진출하며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을 노렸지만, 우승 후보 브라질 앞에서 무너졌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