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EU “IRA 보조금 해법 논의 초기적 진전”


미국과 유럽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인한 외국산 전기차 보조금 차별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에서 초기적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5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메릴랜드대에서 열린 무역기술위원회(TTC) 회의 후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IRA 관련 전담 태스크포스(TF) 논의 업무를 살피고, 초기적(preliminary) 진전이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EU의 우려를 인지하고, 이 문제를 건설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우리의 약속을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IRA의) 특정 요소와 관련해 우려를 명확히 들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강화키로 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그것을 효과·효율적으로 하고 있으며, 오늘도 그 논의를 진전시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전기차 세액 공제, 상용차 세액 공제, 핵심 광물, 공급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차이점을 해결하기 위한 논의의 모멘텀을 계속 만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집행위 부위원장은 “우려가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은 도움이 된다”면서도 “IRA 이행과 관련해 어떤 일을 할 수 있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EU 집행위 수석부위원장도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 동맹을 배제하려고 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고, 블링컨 장관은 상황을 진전시키도록 도왔다”며 “아직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돔브로브스키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회의 전 언론 인터뷰에서도 “IRA는 대서양 횡단 협력의 진전을 저해한다”며 미국을 압박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