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노소영, 세기의 이혼소송… 5년 만에 결론 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 결론이 6일 나온다. 이날 1조원대 재산분할 결과도 결정된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2부(부장판사 김현정)는 이날 오후 1시50분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1심 선고기일을 진행한다. 이혼소송 제기 5년여 만이다.

선고는 공개로 진행되고, 당사자의 직접 출석 의무는 없다.

최 회장은 2015년 혼외자의 존재를 인정하면서 노 관장과 성격 차이로 이혼하겠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다.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같은 해 11월 양측은 조정 절차를 밟았지만 결국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이듬해 2월 정식 소송에 돌입했다.

최 회장이 제기한 소송이 진행되던 중 노 관장이 2019년 12월 맞소송(반소)을 제기하면서 합의부로 이관돼 소송이 넘어갔다. 노 관장은 위자료 3억원과 최 회장이 보유한 그룹 지주사 SK㈜ 주식 중 42.29%(약 650만주)를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5일 종가 기준 1조3700억여원에 달하는 액수다.

최 회장이 보유한 지분은 전체 SK 주식의 18.29%(약 1297만5472주) 정도로 알려졌는데, 노 관장이 요구하는 주식은 전체 SK 주식의 약 7.73%에 해당한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이 이혼과 재산분할 소송이 끝날 때까지 주식을 처분하지 못하게 해 달라며 주식처분금지 가처분신청도 냈다. 이에 법원은 지난 4월 최 회장이 주식 350만주를 처분하지 못하도록 일부 인용한 바 있다.

최 회장 측은 해당 지분이 부친 고(故) 최종현 전 회장에게 증여·상속으로 취득한 SK계열사 지분이 기원이므로 재산분할 대상이 아닌 특유재산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유재산은 부부 일방이 혼인 전부터 가진 고유재산과 혼인 중 자기 명의로 취득한 재산을 의미한다. 이는 원칙적으로는 재산분할 대상이 되지 않는다.

반면 노 관장 측은 결혼 기간이 오래됐기 때문에 이를 재산분할 대상인 공동재산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