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동소화시설 작동 초기 진화로 10조 재산피해 줄였다


경기도에서 스프링클러를 비롯한 자동소화시설에 의한 화재 초기 진화로 대규모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최근 5년간 화재 발생시 자동 소화설비가 총 943건 작동해 9조8000억원의 재산 피해를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소방시설에 대한 중요성이 획기적인 재산피해 경감 효과로 입증된 셈이다.

지난해 9월 5일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시흥하늘휴게소 간식판매점에서 불이 났다. 화재를 알리는 경보설비가 작동했고 이용객 100여 명이 긴급대피하는 초비상상황이었다. 이때 스프링클러와 방화셔터가 동시에 작동해 불길이 뻗어나가는 것을 조기에 차단했다. 이로 인해 대규모 인명·건축물 피해는 물론 고속도로 정체 등 심각한 피해 상황을 예방할 수 있었다.

2020년 8월 12일 용인의 한 대규모 의약품 연구시설 내 실험시약 보관장치 내부에서 발생한 화재에서도 스프링클러가 작동하며 초기 진화에 성공했다.

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자동소화설비 가운데는 스프링클러의 초기 화재진화 효과가 단연 돋보였다.

스프링클러는 5년간 화재발생시 921건 작동해 9조6000억원의 재산 피해를 줄인 것으로 나타나 피해 경감 효과가 가장 컸다.

이어 포·분말 9건(144억원), 청정·할로겐 7건(1289억원), 물분무 3건(2억5000만원), 이산화탄소 등 3건(500만원) 등이다.

자동 소화설비 작동으로 인한 재산 피해 감소 산정은 자동 소화설비가 작동하지 않아 화재 발생 시설이 전소했을 경우의 재산피해액을 추정해 실제 발생한 재산피해액과 차액을 계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고 도 소방재난본부는 설명했다.

조선호 도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 초기의 골든타임은 단 3분으로 그 안에 큰불로 확산되지 않도록 대처하느냐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초기 화재진화는 소방차 한 대의 몫을 할 정도로 위력적이어서 반드시 스프링클러 등 자동 소화설비를 갖추달라”고 당부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