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워서 불 떼려다…제주 기도원 화재 3명 사상


제주의 한 기도원에 불이나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6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43분쯤 서귀포시 상효동의 한 기도원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1명이 숨지고, 신고자를 포함한 2명이 팔과 허벅지 등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기도원 건물이 전소되면서 320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불은 신고 접수 33분에 완전히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자 진술을 토대로 석유난로 취급 부주의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발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