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뇌물수수·불법정치자금’ 노웅래 의원, 검찰 출석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의 국회 사무실 등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사업가로부터 수천만원의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오전 노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노 의원이 사업가 박모씨 측에게 받은 돈의 성격과 대가성 여부, 노 의원 자택에서 발견된 3억원가량의 현금 다발 경위 등을 집중추궁할 방침이다.

노 의원은 2020년 2∼11월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등의 명목으로 박씨 측으로부터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노 의원은 지난달 검찰이 국회 사무실,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자 기자회견을 열어 “결백을 증명하는 데 모든 정치생명을 걸겠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압수수색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어 지난달 28일 서울중앙지법에 준항고를 제기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