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호처장 “천공 만난 적 없어”…대통령실, 김종대 고발 방침

김종대, ‘김어준 방송’에서 “천공이 공관 다녀가” 주장
대통령실 “가짜뉴스”…허위사실 유포 고발 방침 밝혀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 뉴시스

대통령실은 대통령 관저를 물색하는 과정에 ‘천공’으로 알려진 역술인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을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6일 “김 전 의원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을 언론 인터뷰 등으로 퍼뜨렸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지난 3월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 천공이 다녀갔다는 증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또 다른 유튜브 채널에서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이 천공을 대동해 육참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으로 바뀌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천공은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어떤 형태로도 관여된 바가 전혀 없다”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이 천공과 동행한 것으로 지목한 김 처장은 “천공이라는 사람을 만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모르는 사람”이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통신기록 등을 토대로 김 처장과 천공이 지난 3∼4월 육참총장 공관 등을 함께 방문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구체적으로 입증할 계획이다.

김 전 의원은 지난 3월 청와대 용산 이전 계획에 대해 “헛소리다. 어차피 이뤄지지 못할 얘기니 실컷 검토해 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