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미국·인도네시아 진출 지원 660만 달러 협약

미국·인도네시아 바이어 현지 시장 분석 및 최신 동향 파악
도내 수출 중소기업 24개 사, 수출 상담 3014만 달러 성과

경남도청. 경남도 제공

경남도 지원을 받아 미국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도내 24개 수출중소기업이 3014만달러 수출상담과 660만 달러 계약을 성사시켰다.

경남도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도내 수출 중소기업의 미국, 인도네시아 시장개척 지원으로 총 상담 425건 3014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과 660만 달러의 업무협약(MOU)을 체결 했다고 6일 밝혔다.

미국 LA에서 열린 ’경남 우수상품 수출상담회’에 통영 빅마마씨푸드와 김해 아세아식품 등 도내 우수 농수산 가공식품 업체 9개사가 참가해 LA현지 바이어 13개사와 수출상담을 통해 신규 거래선 확보 및 업무협약 체결을 했다.

이번 상담회를 통해 상담실적 74건 980만 달러 달성과 김해 인덕식품, 아세아식품 등 4개사는 총 6건 540만 달러의 업무협약 계약을 체결해 미국 수출의 기반을 마련했다.

같은기간 동남아 최대 기계부품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엑스포 전시장에서 35개국 840개사가 참가해 열린 ‘산업기계전(MIS 2022)’에는 창원의 에이엠테크와 밀양의 ㈜케이에스이피 등 15개 사가 참여했다.

이들 15개 사는 도내 기계 관련 제조기업으로 유압기기, 공구, 비철, 자동화 설비, 친환경 전기모터 등 다양한 품목으로 도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신규 바이어 발굴 등 해외 판로개척에 나섰다.

참가 결과 신규 바이어 상담 351건 2034만 달러의 상담과 특히 김해의 ㈜영남메탈, ㈜세종플렉스 등은 각각 50만 달러와 70만 달러의 신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인도네시아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

류명현 도 산업통상국장은 “상담회 및 전시회 참가를 통해 도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 중소기업의 기반 마련에 큰 도움이 됐으며 앞으로도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지원을 확대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