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강인, 네이마르 유니폼 교환 제안에 윙크 ‘찡긋’[영상]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의 16강전 경기가 끝난 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이강인(21‧마요르카)이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스페인 매체 ‘텔문도 데포르트스’(Telemundo Deportes) 캡처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과의 16강전에서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된 브라질의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한국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과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 데포르테스’는 6일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 경기 직후 네이마르가 라커룸으로 이동 중 이강인을 만나는 장면을 영상으로 올렸다.

네이마르는 이강인을 마주하자 먼저 악수를 건넸고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다. 네이마르는 발걸음을 돌리는 이강인을 손으로 살짝 쳐서 불러세우더니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의미로 상의를 벗었다.

이강인 역시 흔쾌히 옷을 벗었고 둘은 서로의 유니폼을 바꿔 가졌다.
이강인과 네이마르가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이 SNS에 공개돼 화제다. 트위터 캡처

이강인은 자신의 유니폼을 건네면서 네이마르에게 찡긋, 윙크를 보내기도 했다.

이후 둘은 스페인어로 인사한 후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강인과 네이마르는 모두 스페인 라리가에서 선수로 뛴 경험이 있다.

네이마르는 지난 6월 서울에서 열린 평가전 이후 손흥민과 유니폼을 교환하는 모습으로도 화제가 된 바 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1대 4로 패했다. 전반에만 4골을 내줬고, 후반 들어 교체멤버로 투입된 백승호가 만회 골을 넣었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후반 29분 이재성(마인츠)과 교체된 이강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브라질은 모든 부분이 강했다. 정말 좋은 선수가 많은 나라”라며 “모든 부분에서 우리보다 앞섰다”고 패배를 겸허히 받아들였다.

스물을 갓 넘은 나이에 벤투호 공격진의 주축으로 활약한 그는 “내가 몇 번을 더 나가게 될지는 모르겠다”며 “월드컵보다는 날마다 발전하는 선수,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월드컵에서) 내 모든 점이 다 부족했다. 모든 부분을 다 향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